시간을 봉인하는 작업..

세월도 앗아가지 못한 나의 시간들.. 여기에 기록되다.

記行

고군산군도를 가다

恩彩 2022. 10. 30. 14:09

 

 

 

 

 

 

 

다시보기

 

 

 

카메라를 놓은지 7년여 인가.. 일상으로의 탈출....

무언가 삶의 전환점이 필요했다. 무릅이 시원치 않은 옆지기는 이제 꿈쩍을 하려 하지 않는다.

처음 혼자 여행을 저질렀다(?)ㅋ

우연히 여행을 검색하다가 인터넷 사이트에 관광상품을 올려놓고 판매하는 곳을 발견~!

무작정 저질렀다  모처럼 섬여행이 하고파서 "고군산군도를 가다"를 택했다

당일여행에 가격도 저렴하고 세상 참 좋아졌다는 생각에 출발까지 기분은  UP~ UP~ ^^;

새벽 첫 전철을 타고 양재역에서 일행이 탄 버스에 올라 신갈, 죽전을 거쳐 군산으로 달렸다.

오래전 가창오리 군무와  기찻길을 담는다고 2번 들렀던 군산...

옆지기는 옆에 없었지만 감회가 새로웠다. 

현지에 도착하니  대장봉을 올라야 한단다. 섬여행이라 산행은 없을 줄 알았는데...ㅠㅠ

그동안 별 움직이는 생활을 않은데다 신체도 세월이 쌓이고 쌓여서리~~  해발 142.8m에  헉~헉~

 

오랜시간을 다짐하던 여행... 일탈... 이제 옆지기 때문에 주저앉고 기다리고 하지 않아도 된다.ㅎ

이젠 자주가끔 이런 시간을 가져 볼 생각이다.  그럼 이제 내 블로그도 좀 활성화 되려나?!ㅋㅋㅋ

 

 

다음블로그 서비스가 중단되면서 또 다시 T스토리 서비스로 블로그를 옮겼다.

야후, 파란, freezem, 개인사이트 등등... 여러 차례  블로그를 옮기며 마음도 많이 상했지만,

다시 한번 해 보는거야!!!ㅋㅋ

 

아쉬운건 이번 "다음블로그"는 그래도 포스팅한 글들을 그대로 옮겨 주기는 했지만  긴긴 시간동안 이웃님들이 남겨주신

"댓글"들은 따라 오지를 않아서 그 소중한 흔적들을 다시 볼수 없어 안타까웠다...ㅠㅠ

 

 

 

 

 

 

 

 

 

 

 

 

 

 

 

 

 

 

 

 

 

 

 

 

 

 

 

 

 

 

 

 

 

 

 

 

 

 

 

 

 

 

 

 

 

 

 

 

 

 

 

 

 

 

 

 

 

 

 

 

 

 

 

 

 

 

 

 

 

 

 

 

 

 

 

 

 

 

 

 

 

 

 

 

 

 

 

 

 

 

 

 

 

 

 

 

 

 

 

 

 

 

 

 

 

 

 

 

 

 

 

 

 

 

 

 

 

 

 

 

 

 

 

 

 

 

 

 

 

 

 

 

 

 

 

 

 

 

 

 

 

 

 

 

 

 

 

 

 

 

 

 

 

 

 

 

 

 

 

 

 

 

 

 

 

 

 

 

 

 

 

 

 

 

 

 

 

 

 

 

 

 

 

 

 

 

 

 

 

 

 

 

 

 

 

 

 

 

 

 

 

 

 

 

 

 

 

 

 

 

 

 

 

 

 

 

 

 

 

 

 

 

 

 

 

 

 

 

 

 

 

 

 

 

 

 

 

 

 

 

 

 

 

 

 

 

 

 

'記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배령의 가을  (2) 2022.12.25
훌쩍~ 떠났던 강릉..  (0) 2022.12.18
고령군 여행 - 왕의 길 현의 노래  (0) 2022.12.04
자라섬의 풀꽃들을 만나다  (0) 2021.05.19
일탈  (2) 2020.12.30
숲속에 바람이 인다  (0) 2015.06.30
강화도여행-추락하는 숨결위에...  (0) 2013.06.19
강화도여행 - 천혜의 자연섬 동검도를 가다  (0) 2013.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