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봉인하는 작업..

세월도 앗아가지 못한 나의 시간들.. 여기에 기록되다.

작업실

부모 - 청림 서정원

恩彩 2022. 9. 11. 12:15

 

 

 

 

 

 

 

 

 

 

부모
        청림 서정원


그 토실토실한 
알밤 삼 형제는 모두 어디로 갔을까
큰 아들 출가하던 날
으쓱으쓱 어깨춤을 추시던 부모님
둘째에 이어 셋째까지 집을 나가니
축 늘어진 어깨가 땅을 닿는다

 

세상 풍파에 행여 자식들 다칠세라
수백수천의 가시 수비대 만들고
부드러운 속살로 꼬옥 품어 내어
내 가진 모든 사랑 실어 내보내니
남은 것은 텅 빈 가시 껍데기뿐
토실토실한 알맹이 어디로 갔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