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봉인하는 작업..

세월도 앗아가지 못한 나의 시간들.. 여기에 기록되다.

寫眞斷想

봄비..

恩彩 2022. 3. 20. 22:28

 

 

 

 

 

 

 

 

입춘 경칩도 지나고 개구리도 동면에서 깨어나 튀어 나오고 남쪽에는 꽃이 벌써 개화를 한듯 한데..

어제는 갑작스레 강원도는 차지 하고 우리동네 앞산머리가 허옇게 덮여 버리는 춘설이 내렸다

이걸 어째~ 잠깐의 흥분..

당장이라도 카메라와 드론을 챙겨 가까운 두물머리나 봉선사로 나를까 싶었지만

현실이라는 거대한 reality(?) 앞에 무릅을 꿇었다

 

난 또 그렇게 방콕(?)에서 잔인한 봄을 맞아야만 했다

 

 

 

 

 

 

 

 

 

 

 

 

 

 

 

 

 

 

 

 

 

 

 

'寫眞斷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의 끄트머리..  (0) 2022.12.27
두물머리를 담는 사람들  (2) 2022.12.11
개실마을의 아침  (8) 2022.12.03
풍란 꽃 피우다  (4) 2022.09.11
무명(無明)  (0) 2022.02.06
겨울나무  (0) 2021.12.12
가야만 하는길  (0) 2021.10.30
두물머리 에서..  (2) 2021.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