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봉인하는 작업..

세월도 앗아가지 못한 나의 시간들.. 여기에 기록되다.

寫眞斷想

이별..

恩彩 2020. 11. 24. 22:04

 

 

 

 

 

 

 

 

 

 

    겨울호수의 차디찬 수면위로 가을들이 떠나 간다

 

분신을 떠나 보내는 서러움인듯 일렁이며 손짓하는 겨울나목

 

안녕.. 나의 젊은날의 추억이여


안녕.. 내 여름날의 분신들이여

 

 

 

 

 

 

 

 

 

 

 

 

 

 

 

 

 

 

 

 

 

 

 

 

 

'寫眞斷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의 무게  (0) 2021.02.24
지금 쯤 저 산 저 들 어디엔 가는..  (0) 2021.02.09
내 사랑도 목숨을 버린 날 이었다  (0) 2021.01.24
온갖것이 그리운 날...  (0) 2021.01.06
밤새 안녕..  (0) 2020.11.20
목이 길어 슬픈 짐승이여..  (0) 2020.06.28
퇴근길  (0) 2020.06.26
대 화  (0) 2020.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