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봉인하는 작업..

원하는 것이 없으니 부족한 것이 없다

寫眞斷想

바다를 사이에 두고....

恩彩 2016. 9. 11. 18:49

- GNOMUSY Balerina -

 

 

 

 

 

 

 

 

 

 

 

 

 

 

                                             바다를 사이에 두고
                                             우리가 밤마다 뒤척이며 돌아눕고 있구나
                                             그대 있는 곳까지 가다가
                                             끝내 철썩철썩 파도소리로 변하고 마는
                                             내 목소리


                                              사랑한다 사랑한다고 수없이 던진 소리들이
                                              그대의 기슭에 다 못 가고
                                              툭툭 물방울로 치솟다 떨어지는
                                              바다를 사이에 두고
                                              그대가 별빛으로 깜박일 때
                                              나는 대낮의 거리에서 그대를 부르고 있거나


                                              내가 마른 꽃 한 송이 들고 물가로 갈 때
                                              언덕 아래 가득한 어둠으로 저물던
                                              그대와의 자전하는 이 거리
                                              바다를 사이에 두고 오늘도
                                              밤마다 뒤척이며 돌아눕고 있구나

 

 

 

                                              도종환-바다를 사이에 두고

 

 

 

 

 

 

 

 

 


             

 

 

 

 

 

 

 

 

 

 

 

 

 

 

 

 

 

 

'寫眞斷想'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근길  (0) 2020.06.26
대 화  (0) 2020.06.21
魂飛魄散-혼비백산  (0) 2017.01.27
미련  (0) 2016.11.20
만항재  (0) 2015.10.03
바다...  (0) 2015.08.08
죽음의 그림자  (0) 2015.07.05
내 숨이 다하는 날까지...  (0) 2015.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