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봉인하는 작업..

원하는 것이 없으니 부족한 것이 없다

寫眞斷想

홀로 선 나무가 좋다

恩彩 2015. 4. 24. 18:18

 

왁스-사랑하고 싶어

 

 

 

 

 

 

 

 

 

 

 

 

 

무리지어 있는 나무보다

홀로 서있는 나무가 좋다

 

세상살이 험난함을

홀로 견디어 낼수 밖에 없는

내 숙명을 닮아서인가 보다

 

 

 

 

 

 

 

 

 

'寫眞斷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음의 그림자  (0) 2015.07.05
내 숨이 다하는 날까지...  (0) 2015.07.03
다시 한번...  (0) 2015.05.10
한 마음 이거늘  (0) 2015.05.05
한바탕 헛꿈을 꾸고 깨다  (0) 2015.04.21
날 놓아 줘...  (0) 2015.04.13
나 보기가 엮겨워 가실때에는...  (0) 2015.04.10
식상한 제비꽃 사진~  (0) 2015.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