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을 봉인하는 작업..

세월도 앗아가지 못한 나의 시간들.. 여기에 기록되다.

喜,怒,哀,樂

樂 _ 할머니의 낙

恩彩 2012. 11. 17. 13:17

 

 

 

 

 

 

 

 

 

 

 

철거마을에 상점도 없어 며칠째 개피의 낙을 굶으신 듯..

 

 

 

 

 

 

 

 

 

 

 

 

 

 

 

 

 

 

'喜,怒,哀,樂' 카테고리의 다른 글

喜_나들이  (0) 2013.05.26
哀_적막..  (0) 2012.11.13
哀 _ 作業(8)  (0) 2012.11.03
哀 _ 회한(回翰)  (0) 2012.11.03
哀 _ 作業(7)  (0) 2012.08.30
喜 _ 친구 아이가~  (0) 2012.07.02
喜 _ 빛을 받다  (0) 2012.06.20
喜 _ 아침 배달부  (0) 2012.06.17